• 최종편집 2021-05-09(일)
 

미래를 보는 혜안 현장의 달인 소통의 중심에 윤종호 시의원 역시 그가 있었다.

 

구미시의 큰 현안이 있을 때면 현장의 달인 윤종호가 있었다. 양포동과 산 동읍은 최근 10년간 구미시인구증율의 2.25%를 담당하고 구미시에서 가장 젊은 지역 그리고 출산율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변모하 고 있다고 말을 했다.

  

신도시로 주목받고 있는 이곳에 새로운 보금자리로 이사 오는 주민들에 게 쾌적한 정주 환경을 만들어 줘야 한다는 것이 그의 강한 의지이다. 

 

과거 양포동을 비롯한 산동은 20년간 쓰레기와의 전쟁으로 주민은 고통 의 나날을 보내야만 했고 현재도 여전히 위험에 노출되어 더 이상은 삶 의 실을 떨어뜨려서는 안 되며 고통받는 이들에게 이제는 행복한 삶의 터전을 만들어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에 이번 폐기물 시설이 들어 오는 것을 인지하고 시민의 알 권리에 대해서 산동과 해 평에 향후 방향 을 지혜를 해결하자고 가장 먼저 제안했다.

 

산동면은 현수막이 게시되고 주민 서명운동에 돌입했으며 해평면도 3월 2일 주민 대책 회의를 했다.

 

지난날 구미시의 행정 절차를 보면 반드시 민원이 있을 수 있다고 하지 만 행정상의 문제가 없다는 이유로 피해를 봐야 하는 안타까운 현실에 윤종호의원은 구미시의회 5분 발언을 통해서 10대 주민 기피 시설 “장 례시설, 폐기물 시설, 쓰레기매립방등” 설치 신청 접수 시 주변 지역 주 민들의 의견을 먼저 수렴하고 시민들이 쾌적한 주거 환경에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정주 여건을 촉구하는 발언을 했다.

 

윤의원은 재산권 침해에 따른 주민반발이 발생하는 것을 뻔히 알고 있으 면서도 아무런 법적 문제가 없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형정편의 위주 업무 를 주민 편의주의로 행정을 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으며 그는 현장에 서 직접 몸소 실행하고 있다. 

  

이번 폐기물 시설은 사업계획서 접수에 따라 구미시는 관련 부서 타법검 토와 환경성사조서 및 사업계획서 검토의뢰 등을 거쳐 접수자에게 적합 여부를 통보 후 허가 신청을 하는 단계에서 주민들이 뒤늦게 알게 되어 그 피해는 주민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가는 상황을 수없이 많이 보아 왔기에 윤 의원은 주민들의 의견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기에 일찍이 주민 들과 함께하게 되었고 주변의 대부분의 폐기물 시설들은 주민들을 안심 시키기 위해서 일반폐기물 처리업체로 허가를 받고 향후 지정 폐기물 시 설로 허가를 받아 사업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번 사업장과 가장 유사한 백현리의 e 사의 2차례 침출수 사건이 있을 때도 사업장의 회장을 직접 만나 주민들의 2차 3차 피해를 해결했고, 성수리의 가축분뇨 처리시설이 170m 학교 정화구역 내 설치 되는 것을 바로 잡았고, 하장리의 장례예식장 문제해결에 앞장서 완벽하 게 해결 후 주민들의 따뜻한 감사 편지를 받았다.

  

이처럼 어려움이 현안이 있을 때면 항상 현장에서 그를 볼 수가 있었다. 윤 의원은 양포동의 매립장의 악취의 문제 외에도 많은 민원을 현장을 발로 뛰면서 지역민고 함께하며 현재는 대구취수원 구미이전반대 민관협 의회 위원장으로 그리고 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시민의 대변자로 당당히 목소리를 내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미시 윤종호 시의원, 미래를 보는 혜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