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9(일)
 

영양읍행정복지센터(읍장 김상준)에서는 도움이 필요하지만 여건이 되지 않아 복지안전망에서 벗어난 사각지대를 발굴하여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하여 희망 우체통을 3월부터 연중상시로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3-2. 사진(영양읍행정복지센터, 희망우체통 운영).jpg

“희망 우체통”은 영양읍행정복지센터 현관에 위치하여 생활형편이 어려운 본인 또는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이웃에 대한 도움을 요청하는 편지를 희망 우체통에 넣으면 영양읍 맞춤형복지팀이 매일 확인하여 대상가구를 방문,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을 위해 설치, 운영하는 희망우체통은 영양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의 연계·협력을 통해 복지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여러 가지 사유로 어려움이 있어도 도움을 요청하지 못하는 비수급 소외계층 발굴 및 지원에 촉매제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갈수록 보편화되는 사회복지제도로 이전보다 많은 어려운 이웃들이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지원받게 되었지만, 그럼에도 이웃과 교류가 없거나 경제적으로 많이 힘든 상황이지만 개인의 사정을 드러내기 어려워하는 복지사각지대에 처해 있는 분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희망우체통 이나 이웃주민, 복지기관 등 다양한 복지네트워크를 통해 위기에 처해 있는 분들을 찾아내서 필요한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양읍행정복지센터,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한 희망 우체통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