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9(일)
 

포항시는 선린대학교 기숙사생을 대상으로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찾아가는 현장 전입창구’를 운영한다.

 

찾아가는 현장 전입창구는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의 일환으로, 타지에서 학업 또는 취업을 목적으로 현재 포항에 실거주하고 있지만 주민등록이 되지 않은 대학생과 교직원들의 전입신고를 독려하기 위해 운영된다.

210426 포항시, 포항사랑 주소갖기 선린대 현장전입창구 운영 (1).jpg

선린대 학생회관에서 운영하는 ‘찾아가는 현장 전입창구’는 학생 대표들과 흥해읍 행정복지센터의 협조를 받아 전입신고와 전입지원금을 동시에 신청할 수 있어 행정복지센터를 두 번 이상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어준다.

 

또한, 대학 내 학생 및 교직원들이 포항시로 전입하게 되면 학교에서는 1인당 5만 원씩 실적지원금을 적립하게 되며, 이 지원금은 대학 내 학생 복지사업에 사용돼 포항 주소전입에 따른 일석이조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손종완 자치행정과장은 “민간단체, 기업체, 교육기관, 군부대 중심으로 온 시민이 합심해 구석구석 발로 뛴 결과 포항시 인구는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저출산, 고령화, 수도권 집중이 가속화되는 악천후 속에서도 지역의 신규 일자리 창출과 정주여건 개선을 통해 계속 살고 싶은 포항시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행정을 펼치겠다”라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항시, 포항사랑 주소갖기 선린대 현장전입창구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